[웹툰] 집순이 프리랜서의 삶 007 (코로나 제1편)

 

자발적 집순이와 강제 집순이는 느낌이 다릅니다.

무하 전시회는 몇 달 전부터 가고 싶었는데 끝나버렸어!!!!

 

S
S

임상시험 계획서/보고서, 임상시험자 자료집, 의료기기 매뉴얼 등의 의료문서 번역을 주로 다루는 영한 번역가입니다. 생산성과 습관, 전자책에 관심이 많습니다. 꽃길 걷는 고양이들이라는 블로그를 별도로 운영 중입니다.

One comment

  1. 무하 전시회는 저도 가 보고 싶었어요. ㅠㅠ 일도 괜히 나가서 하고 싶고, 왠지 사람도 더 그리운 것 같고… 평소에 나가지 않던 것과 외출을 삼가야 하는 것은 정말 천양지차입니다. 지금 할 수 있는 것(예: 감자고시에 참여한다, http://www.etoday.co.kr/news/view/1871268)을 하며 차분하게 내 속도로 나에게 집중해 보는 시간…이 너무 길어지지 않기를 바랍니다. ㅎㅎ

댓글을 남겨주세요(댓글은 모든 사람이 볼 수 있습니다).

행복한 번역가
err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