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 아침

2022-01-02 12.29.31

 

밤새 눈이 예쁘게 왔다.

눈알이 시릴 정도로 춥지만 단단히 차려입고 트레킹을 나선다.

지난해 아쉬웠던 것, 안타까웠던 것, 잘못한 것은 다 뒤로 하고

새 마음 새 각오로 한 걸음 한 걸음 내딛는다.

눈이 참 예쁘다. 

새해가 참 고맙다.

 

Picture1

Bryan
Bryan

브라이언은 의료분야에서 한영번역을 하는 번역가입니다. 캐나다 온타리오의 작은 시골 마을에서 아내와 둘이 삽니다. 여행과 독서와 음악과 커피를 좋아합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댓글은 모든 사람이 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