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is too shall pass

this too shall pass

 

오늘부터 제가 사는 온타리오에 다시 강도 높은 lockdown이 시행됩니다. 

저야 어차피 집에서 일하고 한겨울이라 굳이 나갈 일도 많지 않지만

식당이나 가게를 운영하는 분은 분통이 터지고 억장이 무너질 것 같습니다. 

 

뉴스를 읽으며 착잡한 마음을 달래려 오래 전에 찍어 둔 사진 하나를 꺼내봅니다.

전에 오릴리아 근처 살 때 호숫가에서 찍은 겁니다.

바위 틈에 떨어진 씨앗이 오히려 바위를 밀치며 자라 저리 열매까지 맺은 것을 보고 큰 감동을 받았죠.

 

끝나지 않을 것 같은 이놈의 팬데믹.

하지만 “이 또한 지나가리라”라는 페르시아 속담을 떠올리며 마음을 다잡습니다.

 

 

Picture5

Bryan
Bryan

브라이언은 의료분야에서 한영번역을 하는 번역가입니다. 캐나다 온타리오의 작은 시골 마을에서 아내와 둘이 삽니다. 여행과 독서와 음악과 커피를 좋아합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댓글은 모든 사람이 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