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번역가의 길이 내게 맞는 길인지 판단해 보는 세 번째 포스팅입니다.

이번에는 동기에 대해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동기에는 두 가지 종류가 있습니다. 긍정적인 동기와 부정적인 동기입니다.

 

전자는 번역이 하고 싶다, 내가 그런 일을 하고 있으면(지금보다) 기분이 좋을 것 같다, 번역을 통해 이것저것 성취해 보고 싶다, 번역가의 삶의 스타일이 내게 맞을 것 같다 등등의 느낌을 통해 번역 쪽으로 이끌리는 것입니다(pulled).

번역가 되는 방법 브라이언의 행복한 번역가 블로그  번역가의 적성(3): 번역가가 되려는 동기를 살펴보세요

 

후자는 지금 하고 있는 일이 너무 싫어서 뭐가 됐든 다른 일을 하고 싶은데 번역이 그런 대로 적당한 것 같다, 지금 하고 있는 일을 안하면서 살고 싶다, 지금 만나고 있는 직장 상사와 동료들 얼굴 안 보며 살고 싶다, 지금 살고 있는 복잡한 도시를 좀 떠나서 살 방도가 있으면 좋겠다 등등의 느낌을 통해 번역 쪽으로 떠밀리는 것입니다(pushed).

 번역가 되는 방법 브라이언의 행복한 번역가 블로그  번역가의 적성(3): 번역가가 되려는 동기를 살펴보세요

 

위의 두 가지 동기 중에 어느 하나만 있다기보다는 둘 다 있는 경우가 많겠지요. 그리고 그런 두 가지 동기가 다 강하다면 번역이 내게 맞는 일일 겁니다.

 

하지만 여기서 짚고 넘어가야 할 것이 있습니다. 긍정적인 동기는 별로 없는데 부정적인 동기로만 번역을 시작하려고 하는 것은 아닌지를 생각해 보십시오. 만약 그런 경우라면 저는 말리고 싶습니다. 소나기 올 때 잠시 피했다 가는 방편으로 삼겠다는 것인데 뭐가 그리 나쁘냐 하실 수도 있겠지만, 문제가 그렇게 간단하지가 않습니다. 젊은 분들 흔히 하시는 아르바이트와 하나의 비즈니스로서의 번역은 상당히 차이가 있습니다. 그래서 번역을 잠깐 하다 언제든지 그만 두는 알바로 생각하시는 분은 고생만 잔뜩 하고 별 소득이 없을 가능성이 큽니다. 상당한 시간 투자를 해 가면서 전문 번역가로 자리를 잡고 꾸준히 열심히 해야, 그래서 실력도 명성도 자리를 잡아가야 그때부터 겨우 조금씩 열매를 맺는 것이 번역 일입니다. 하긴 어떤 사업이 안 그렇겠습니까? 그러니 번역 사업이 그렇다는 것도 당연한 일입니다.

 

번역 사업이라는 것이 많이 변했는데(나중에 ‘번역 비즈니스의 큰 변화와 인터넷 번역 시장‘이라는 포스팅들을 쓰면 자세히 말씀드리겠습니다), 그 변한 사정을 잘 모르고, 옛날 학교 다닐 때 틈나면 잠시 누구 도와주고 하던 정도로만 생각하시니까 “번역 일이란 아르바이트 정도의 일이고 언제든 부담 없이 시작했다가 부담 없이 그만 둘 수 있다.”고 생각들을 하시는 것 같습니다. 그렇지가 않습니다.

 

번역 일을 시작(launching) 하시려면 상당한 시간 투자가 필요합니다. 비용 투자 면에서도, 다른 사업에 비해서는 뭐 그리 크지 않다 하더라도 상당한 투자가 이루어져야 합니다. 또 수입이 발생하면 그것을 다시 여러 가지 소프트웨어 등에 투자해 나가셔야 합니다. 비즈니스가 궤도에 오르면 그런 정도야 별 문제가 안되지만 초기에 일감을 찾는 일이 버거운 단계에서는 그런 것도 상당히 힘든 일입니다.

 

번역가 되는 방법 브라이언의 행복한 번역가 블로그  번역가의 적성(3): 번역가가 되려는 동기를 살펴보세요

 

그러므로 그저 할 거 없으니까 이거라도 한 번 건드려보자고 생각하시는 분은(부정적인 동기) 시작하시지 마십시오. 요약해서 다시 한 번 말씀드립니다. 긍정적인 동기와 부정적인 동기가 다 강하면 좋지만, 오직 강한 부정적인 동기로만 번역 비즈니스를 시작하는 것은 별로 권해 드리고 싶지 않습니다.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