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심

저는 번역을 하기 전에 통역을 먼저 시작했습니다. 길고 긴 공부를 끝내고 이제부터 부지런히 그리고 가능하면 빨리 돈을 벌어서 제가 공부하느라 쌓인 빚도 갚고 아내 고생도 그만시켜야 하는 시기였어요. 뭘 해서 돈을 벌지? 장기적인 것도 좋지만 제가 이미 가지고 있는 능력을 가지고 당장 시작할 수 있는 일을 생각해 보니 통역이었습니다. 토론토는 이민자와 유학생이 10만명 가까이 있는 도시라서 통역 수요가 상당할 것으로 짐작이 되었습니다. 그래서 리서치를 좀 해보니 과연 수요가 꽤 있고, 무엇보다 제가 당장 할 수 있는 일이라는 점이 마음에 들었습니다. 그 정도의 단순한 생각을 가지고 뛰어들었습니다.

통역 훈련

통역가가 되는 방법 브라이언의 행복한 번역가 블로그  내 짧은 통역 커리어의 시작과 끝

토론토에서 통역사로 일을 하려면 통역 훈련 수료 증명서와 CILISAT이라는 시험 합격증이 필요하더군요. 토론토에서 통역 훈련을 제공하는 곳은 두 곳이 있었는데 저는 MCIS라는 기관에서 받았습니다. 두 달 동안 100시간의 훈련을 받았으니 상당히 강훈련이었죠. 그런데 돌아보니 정말 재미있었습니다. 세계 각국에서 온 20명 정도의 사람들이 한 교실에서 수업을 듣고 실습하고 했습니다. 한국어 통역가 지망생은 저와 또 다른 한 분, 그렇게 딱 둘이었습니다. 그래도 짝이 있으니 실습이 여러모로 편리했죠.

강의는 전담 강사 두 사람에 각 분야에서 실제로 활동하는 분들이 분야별로 들어와서 특강을 하는 식으로 진행되었던 것 같습니다. 통역의 기본 원리, 여러 상황들, 분야별 어휘 공부, 프로토콜 연습, 상황별 실습 등을 했습니다. 실제로 병원도 가 보고, 주 의사당도 가 보고, 브램프톤에 있는 법원에 재판 방청을 하러 가기도 했습니다. 거기서 통역을 잘 하고 계신 분을 보고 다들 놀라고 부러워했던 기억이 납니다.

통역 훈련 기간이 끝나갈 즈음에 CILISAT 시험을 보았는데 MCIS가 시험 행정을 맡고 있어서 편리하게 시험을 보았습니다. 한국어를 듣고 영어로 말하고 영어를 듣고 한국어로 말하는 간단한 시험이었습니다. 다만 사람에게 하지 않고 녹음기에서 틀어주는 소리를 듣고 녹음기에게 말을 하니 아무래도 어색하고 시각적인 단서도 부족했지요. 하지만 시험 자체는 그리 어렵지 않았습니다.

모든 일정이 다 끝나고 나서 우리 클래스는 자체적으로 크게 파티를 열었습니다. 그 동안 고생한 서로를 위로하고 격려하고 행운을 빌어주는 시간이었습니다. Potlock으로 한 파티였는데 각국 음식이 다 등장해서 음식박람회 같았습니다. 주 강사 두 분도 초대했는데, 그 분들 말이 이 클래스처럼 재능이 많고 활발하고 재미있고 우애있는 클래스는 처음 본다고 했습니다. 듣고 보니 참 특별한 분들이었습니다. 언어가 서로 다르니 그 뒤로 서로 볼 일이 많지는 않지만 가끔 병원 같은 데서 얼굴을 보고 인사하기도 했습니다.

통역 비즈니스

봄에 시작한 일이 여름이 끝나갈 무렵에는 다 마무리가 되어서 이제 드디어 나도 토론토에서 통역가로 일을 하겠구나, 다른 일과 어떻게 병행해야 하나, 수입은 얼마나 되려나 등등 여러 생각이 많았는데, 웬걸, 도대체 일이 없었습니다. 물론 제가 당시에 다른 일로 좀 바쁘긴 했지만 그래도 이건 좀 이상하다 싶어서 MCIS에 전화를 해 봤더니, 일은 자기가 알아서 찾는 거랍니다. 그러면서 딱했는지 토론토에 있는 통역 에이전시 목록을 제게 보내줬습니다. 지금 생각해 보면 정말 얼마나 한심한지 모릅니다. (물론 번역과 관련해서 제가 가끔 이메일을 받으면 그 당시의 저와 같은 분들이 꽤 있긴 합니다.ㅎㅎ) 아무튼 그 때부터 에이전시들에 연락해서 면접도 보고 계약서도 쓰고 했지요. 그렇게 하나 둘 에이전시 고객이 늘어나고 그 고객들에게서 고정적으로 오는 일들이 차차 많아지면서 수입도 늘어나기 시작했습니다. 재미도 있고, 요령도 생기고, 같은 상황에서 통역을 반복적으로 하니까 전체적인 맥락 이해도 점점 깊어지니 쉬워지기도 했습니다. 제 통역 커리어가 조금씩 뻗어나간 것이죠. 물론 다른 일들과 병행하느라 참 바빴습니다. 하지만 참 재미있고 보람있는 일이었습니다.

여러 분야와 전문화

나중에 조금 더 자세히 쓰겠지만 나름 전문화도 했습니다. 전문화는 늘 옳은 선택입니다. 번역 전문화와는 조금은 내용이 다르지만 그래도 통역에서도 전문화는 꼭 필요합니다. 전 병원 통역으로 잡았습니다. 그 얘기는 나중에 하겠습니다. 하지만 병원 쪽으로 전문화하기 전에,  그리고 그 뒤에도 상당한 기간 동안 별의 별 상황에서 통역을 해 보았습니다. 생각나는 대로 몇 가지 나열해 보면 이렇습니다.

  • 경찰서
  • 이민국
  • 교통사고 환자 평가 및 치료
  • 자폐아 가정을 지원하는 소셜워커
  • 아동학대 케이스 조사(Children’s Aid Society)
  • 가정폭력 피의자 집단 상담 16주 프로그램
  • 병원
  • 변호사 사무실

통역을 그만두다

그렇게 통역 일이 점점 몸에 익어가고, 수입도 조금씩 늘어갈 즈음에 두 가지 고민이 생겼습니다. 하나는 귀가 점점 나빠진다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제가 너무 바쁘다는 것이었습니다. 물론 귀는 그 당시만 해도 아주 심각하지는 않았습니다. 통역은 주로 아주 조용한 곳에서 하니 큰 문제는 아니었지요. 바쁜 것은 이것저것 하는 일이 많아서인데, 통역이 재미있고 보람이 있으니 그냥 이걸로 쭉 가면 되지 않겠나 생각하실 수도 있겠지만, 그러기에는 통역 수입은 올리는 데 한계가 있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앞에서도 말씀드렸듯이 사람이 몸으로 직접 가서 해야 하는 일이라는 것이 가장 큰 이유입니다. 통역료가 아주 높으면 그래도 괜찮은데, 토론토는 모든 언어에 걸쳐서 공급이 많아서 당시 통역료가 그리 높지 않았습니다. 지금은 좀 더 높아졌으리라 생각하지만 당시에는 시간당 30불에서 40불 선이었고, 미니멈 차지가 50불이었습니다. (물론 교통비와 주차비 등은 따로 받습니다. 이웃 도시까지 가서 통역할 경우에는 시간을 더 쳐주거나 마일리지만큼 더 얹어서 받습니다.) 당시에 시간당 60불 정도로 레이트를 올리기 위해 협회에서 노력하고 있었으니 지금은 꽤 올랐을 거라고 짐작합니다. 아무튼 그 정도 레이트로는 한 달 열심히 일해도 3,000불을 버는 것도 힘듭니다. (통역은 사람이 직접 가야 하기 때문에 하루에 한 건 이상 하기가 꽤 힘듭니다.) 그러니 다른 일을 하면서 부업으로 하기에는 괜찮지만 전업으로 하기에는 아무래도 수입이 충분치 않았습니다. 

그런 고민이 있어서 좀 다른 길을 찾다가 번역을 생각해냈습니다. 통역처럼 번역에 대해서도 역시 아무 것도 몰랐지만 방향은 아주 좋다고 생각했습니다. 적성에도 맞고 시간 활용도가 훨씬 나을 것이라고 생각했지요. 수입에 대해서는 정말 아무런 정보도 없었습니다. 그래도 큰 방향이 맞다고 생각해서 번역을 시작했고, 적어도 일년 정도는 번역과 통역을 병행했던 것 같습니다. 그러다 한 일년 정도 지나서 번역의 엄청난 포텐셜을 깨닫고 통역을 완전히 접었습니다. 막상 접으려니 아쉬움이 정말 컸습니다. 통역을 통해 정말 많은 사람들을 만날 수 있었고, 제가 이민사회를 속속들이 알게 된 계기가 된 일이었으니까요. 잔잔한 감동도 있었고, 뿌듯한 보람도 있었습니다. 심지어 다 큰 남자가 눈물 펑펑 쏟았던 일도 있었고요. 그래도 큰 그림을 그리고 장기적인 방향을 잡은 터라 많이 아쉽지만 접었습니다. 이상이 3년 남짓한 제 짧은 통역 커리어의 시작과 끝입니다.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