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말에서는 석양이라고 하든, 지는 해라고 하든

뭔가 아쉽고 서글픈 느낌이 묻어 있습니다.

 

그런데 영어 sunset이란 단어에는 그런 느낌보다는

매우 아름답고 평화로운 느낌이 더 큰 것 같습니다.

그래서 그런지 석양을 볼 수 있는 호수 근처에는 어김없이

sunset grill, sunset restaurant, sunset drive 등이 있지요.

 

마음이 옹졸해지거나 답답해지면

저는 호숫가에 갑니다.

특히 해질녘에요.

Sunset w birds

 

호수에 비친 저녁해는

어김없이 마음을 달래고 넓혀주고

세상이 얼마나 아름다운지 새삼 깨닫게 해줍니다.

 

 

Picture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