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lk dirt to me?

캐나다 사람들이 반려동물 말고 또 정말 좋아하는 것이 정원 가꾸기입니다.

봄부터 여름까지는 도처에 garden center가 생겨나죠.

일년 내내 영업하는 곳도 많아요.

 

정원 열심히 가꾸는 아내 덕분에 저도

반경 100km 안에 있는 garden center는 안 가본 곳이 없습니다. 

 

가든 센터에서는 식물도 팔지만 도구나 장식품도 많이 팝니다.

거기서 찍은 사진 하나 소개합니다.

 

2018-10-14 11.37.54

 

talk dirty는 외설적인 얘기를 한다는 뜻인데

거기서 글자 하나 빼서 재밌게 패러디를 한 겁니다.

 

저거 사서 아내에게 선물로 주겠다고 했더니 

일언지하에 거절. ㅠㅠ

 

 

Picture5

 

Bryan
Bryan

브라이언은 의료분야에서 한영번역을 하는 번역가입니다. 캐나다 온타리오의 작은 시골 마을에서 아내와 둘이 삽니다. 여행과 독서와 음악과 커피를 좋아합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댓글은 모든 사람이 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