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늘 농사 짓는 분에게 배우는 번역가의 길

지난 주말에 아는 분의 농장에 다녀왔습니다. 은퇴하신 두 분이 소일거리를 가지고 조용히 살고 싶으시다고 한 십 년 전에 농장을 사셨는데 소일거리치고는 숨 막히게 아름답고 큰 농장입니다. 100 에이커라나요. 물론 나무를 키우시는 거라서 두 분이 할 일이 많지는 않으실 것 같긴 해요. 그래도 산책로의 풀을 깎는 일만 해도 장난이 아닐 거라는 생각이 듭니다. 그런데 저는 몰랐는데 몇 년 전부터 이분들이 농장 한 구석에다 마늘 농사를 시작하셨더군요. 느끼는 바가 있어서 그 얘기를 좀 써볼까 합니다. 이분들(실은 남편 혼자 거의 다 하지만)이 왜 마늘 농사를 시작하셨는지는 몰라도, 뭘 하나 해도 참 소신을 가지고 하십니다.

 

우선 철저히 유기농을 하시는데, 따로 어디서 거름을 가져오는 것도 아니고 그동안 수백 년 동안 자연적으로 쌓이고 쌓인 나뭇잎과 풀이 썩은 흙, 그것의 힘으로 마늘을 키우신답니다. 유기농을 하시는 다른 농장들은 그래도 닭똥 같은 것은 사용하는데, 이 분께서는 그런 것도 사용하지 않으신답니다. 이유는 그 닭이 뭘 먹었는지, 어떻게 살았는지 알 수가 없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동물 학대를 주요 이슈로 삼고 살아가는 저로서는 무슨 말인지 확 감이 오더군요.

 

 

그렇게 순수한 흙과 햇빛과 지하수를 먹고 자란 마늘이니, 아는 사람은 모두 사고 싶어 하죠. 전 작년에는 몰라서 못 샀고 올해는 꼭 사려고 벼르고 있습니다. 그런데 그 마늘을 사서 장아찌를 담은 분이 계셔서 그것을 먹어볼 기회가 있었는데, 전 맛에 대해서는 둔한 편이지만 저의 사전 지식 때문인지는 몰라도 참 먹고 기분이 좋아지는 그런 음식이었습니다. 마늘 한 쪽 먹더라도 내가 그것을 먹고 건강해지는 것으로, 내가 그것을 먹음으로써 지구 환경과 미래 세대에 해를 끼치지 않을 수 있는 것으로 먹는다면, 행복한 순간이 아닐 수 없지요.

 

그 마늘을 어떻게 누구에게 파시는지 물어보았더니 그냥 아는 사람들에게 직접 파신답니다. 슈퍼마켓 등지에서 자기들에게 팔라고 제의가 왔는데 그렇게 하지 않고 자신이 직접 판다고 합니다. 가격은 마늘 종자를 사 온 가격의 6배. 참 단순하고 단호합니다. 그렇게 가격을 정하면 봄에 마늘 종자를 산 이후 마늘 가격의 변동이 있으니까 그분의 판매 가격이 시장 가격보다 훨씬 비쌀 수도 있고 훨씬 쌀 수도 있게 되는데, 그런 것에 개의치 않고 그저 그 가격에 사 가겠다는 사람에게 팔면 된답니다. 저만해도 마늘 가격을 따질 마음이 전혀 없으니까 그렇게 사가는 사람들이 많을 거라는 생각이 듭니다.

 

이런 얘기를 들으면서 참 많은 생각이 들었습니다. 우선은 참 멋있게 사신다는 생각이 들었고요. 또 사람들의 신뢰가 모든 일의 근본이라는 생각도 했습니다. 눈 앞의 작은 이익보다는 신념과 원칙을 따라 살면, 그런 삶이 장기적으로는 깊은 신뢰감을 가져다줄 것이라는 생각도 들었고요. 저도 그렇게 살고 싶습니다. 또 저의 번역 비즈니스도 그렇게 운영해 나가야 하겠다는 결심도 새롭게 해 봅니다. 시장의 관점에서 보면 때로 손해보는 일도 있겠지만 장기적으로 보면 그렇게 산다고 해서 망하지 않습니다. 게다가 늘 맘 편하게, 하고 싶은 일을 옳다고 생각하는 방식대로 하면서 살 수 있으니까요. 올해는 마늘을 꼭 살 겁니다.

Bryan
Bryan

브라이언은 의료분야에서 한영번역을 하는 번역가입니다. 캐나다 온타리오의 작은 시골 마을에서 아내와 둘이 삽니다. 여행과 독서와 음악과 커피를 좋아합니다.

One comment

  1. 맞습니다.

    자본주의의 대안으로 우리가 궁극적으로 추구해야할 상거래 모델입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댓글은 모든 사람이 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