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한자 인식기 활용 아이디어

한자 판독에 어려움을 겪는 분들께 요긴한 도구 하나를 소개해 드립니다.

 

제 딸도 마찬가지지만 외국에 살면서 한국말을 잘 하고 한글을 잘 읽는 것만해도 기특한 일인데, 거기다 한자까지 알아야 한다고 말하는 것은 사실 여간 부담이 되는 일이 아닙니다. 그래서 한자 판독은 늘 제 몫. 하긴 외국에서 자라지 않았어도 한국에서 한자 교육이 이루어지다 말다 했으니 한자에 자신이 없는 분들이 한국에도 많을 것 같습니다. 그런데 가족관계등록부와 같은 양식, 계약서 등에는 종종 한자가 등장하죠. 먼저 한글로 쓴 다음에 괄호 안에 한자를 넣어주면 좋을 텐데 그렇지 않은 경우에는 한자를 읽어 내느라고 어려움을 겪는 수가 있습니다. 손으로 쓴 것을 판독하려고 할 때는 더더욱 힘들고요. 이럴 때 네이버 한자 사전에 있는 판독기를 이용하면 도움이 많이 될 것 같습니다.

 

한자 판독기는 마우스로 대충 한자를 쓰면(그리면), 판독을 해 주는 도구입니다.

 

네이버 한자 사전의 필기인식기 위치
네이버 한자 사전의 필기인식기 위치

 

위의 그림에서 보시는 것처럼 네이버 한자 사전으로 가서 화살표가 가리키는 필기인식기를 클릭해 보십시오. 그러면 화면 오른쪽에 한자 필기인식기가 나옵니다.

 

마우스로 한자 쓰기
마우스로 한자 쓰기

 

제가 마우스로 좀 복잡한 글자인 ‘나라 국’을 써 보았습니다. 그렇지 않아도 졸필인데 마우스로 쓴 것이니 아주 모양이 가관입니다. 하지만 그 오른쪽 한자 목록 제일 첫 자리에 제가 원하는 글자가 나타났습니다.

 

앞 전 쓰기
‘앞 전’ 쓰기

 

이번에는 ‘앞 전’자를 써 보았습니다. 역시 제대로 잡힙니다. 글자 획을 써 가는 동안 오른 쪽에 계속해서 추천이 뜨기 때문에 손으로 흘려 쓴 것을 알아보는 데에도 큰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명확하게 알 수 있는 부분만 써도 그 부분을 포함하는 글자 목록을 띄워주니까요.

 

이렇게 인식이 잘 되어서 원하는 글자가 나타났으면 그 글자를 클릭하십시오. 그러면 그 글자가 사전 검색어로 올라갑니다. 그 상태에서 검색을 클릭하거나 엔터를 치면, 그 한자 자체, 그 한자가 사용된 단어, 숙어, 고사성어 등을 보실 수 있습니다.

 

활용 아이디어 하나 더. 모르거나 알아보기 힘든 글자와 아는 글자가 같이 있는 경우, 우선 알아 볼 수 있는 글자를 이렇게 인식시킨 후, 단어 검색을 하면 알아볼 수 없었던 글자도 알 수 있습니다. 가령, 我田引水이라는 한자를 알아보기 힘들다면(아예 글자를 모르든 아니면 날려 써서 알아보기 힘들든 상관 없음), 우선 알아보기 쉬운 水자를 입력해서 인식을 시킵니다. 그 다음에 그 글자를 검색을 하면 숙어/고사성어 항목에 我田引水가 나옵니다. 영어는 알파벳 순서대로 써야 단어가 검색이 되지만 한자는 그렇지 않으니까 이런 방법을 쓰면 단어나 숙어 중에 한 자나 두 자만 알아도 어지간한 한자어나 고사성어는 다 찾아낼 수 있을 것입니다.

2 thoughts on “네이버 한자 인식기 활용 아이디어

  1.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

  2. 좋은 정보 감사드립니다.

    네이버 사전은 일본어에도 아주 유용합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댓글은 모든 사람이 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