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가 모국어인 한영번역가의 영작연습 E-mail 코스

$499

Description

코스 개발 배경

번역은 원칙으로는 외국어를 자기 모국어로 번역하는 것이지만, 실은 매우 복잡한 이유로 영어와 한국어 언어짝에서는 한국어가 모국어인 번역가가 한영번역을 맡게 되는 수가 많이 있습니다. 그런 이유를 여기서 설명할 자리는 아니지만 한국어는 워낙 상황의존적인 언어라서 영어가 모국어인 사람들이 그 의미를 쉽게 알아차리기 힘든 경우가 정말 많습니다. 또 한자어나 신조어 등도 한국이 아닌 나라에서 태어나고 자란 영어 원어민 한영번역가로서는 참 넘기 힘든 벽입니다. 이런 이유로 번역문의 매끄러움보다는 원문의 뜻을 정확하게 밝혀내는 것이 더 중요한 상황이 많이 발생하고 이것을 점차 시장이 인식해 가고 있는 것 같습니다. 물론 영어가 모국어인 한영번역가와 한국어가 모국어인 한영번역가는 서로 장단점이 있으며, 이들을 위한 시장도 어느 정도는 구분이 되어 있다고 볼 수 있습니다. 영어가 모국어인 한영번역가는 최종 번역물의 매끈함이 중요한 프로젝트들을, 그리고 한국어가 모국어인 한영번역가는 원문의 정확한 이해에 기초한 번역(faithfulness to the source)이 중요한 프로젝트를 맡게 된다고 볼 수 있습니다. 따라서 여러가지 이유로 영작의 기초가 상당한 정도 닦여 있는 사람으로서는 한국어가 모국어라 하더라도 한영번역은 노려볼 만한 분야입니다.

그렇지만 한국어가 모국어인 사람이 한영번역을 시도하려고 한다면, 먼저 보통 사람은 감히 넘보기 힘든 매우 높은 수준의 실력을 갖추어야만 합니다. 그저 고객과 커뮤니케이션을 무리 없게 하는 정도의 영작 수준으로는 어림도 없습니다. 영어를 이해하는 수준과 영어로 글을 쓸 수 있는 수준은 매우 다르니까요. 영어로 자연스러운 문장, 독자가 쉽게 뜻을 알아들을 수 있는 문장을 써내려면 그저 단어 수준의 등가가 아니라 영어에서 자주 쓰이는 표현과 문형을 사용하여 문장 수준의 등가 번역을 해 낼 수 있어야 합니다. 그러려면 영문법은 물론이거니와 광범위한 독서에 기초한 어휘력, 단어나 표현의 어감, 시사 뉴스나 유행에 기초한 표현들을 알아야 하고 문화적 차이도 예민하게 느낄 수 있어야만 합니다. 그런데 그런 것은 어느 날 책 한두 권 읽어서 되는 일이 아닙니다. 정말 꾸준히 노력해야 합니다. 근력을 키운답시고 어느 날 헬스장에 가서 무거운 것을 갑자기 낑낑 거리며 많이 들어본다고 근력이 키워지는 것이 아니지 않습니까? 그와 마찬가지로 영작을 하는 능력도 매일 꾸준한 공부를 통해 조금씩 길러 나가야 합니다. 왜냐하면 어떤 중요한 원리나 매우 중요한 비법 하나를 몰라서 영작을 못하는 것이 아니라, 셀 수도 없이 많은 작은 표현들을 몰라서, 그리고 아는 것도 익숙하지 않아서 제대로 못하는 것이 영작이거든요.

여기 준비한 이메일 코스는 영어가 모국어인 한영번역가의 영작 실력 향상을 위한 노력에 보탬이 되고자 하는 코스입니다. 본 코스는 무슨 영작의 기초니 원리니 비법이니 하는 것을 알려드리는 것이 아닙니다. 그야말로 매일 아령이나 역기를 드는 것과 같이 매일 규칙적으로 작은 영작 연습을 꾸준히 계속 해 나가는 코스입니다. 앞으로 발송될 약 394통의 이메일에는 거의 1600여개의 문장이 담겨 있습니다. 문장은 한글 단어를 중심으로 조직되었습니다. 표제어가 되는 단어의 예문을 표준적인 국어사전, 신문기사, 인터넷 아티클, 문학작품 등에서 찾아냈고 그것을 번역한 후 3명(한국어 원어민 1명, 영어 원어민 2명)의 번역가가 살펴보면서 최종적으로 깔끔하게 다듬었습니다. 따라서 여기에 담긴 영작 예문들은 실제로 북미에서 사용되는 표현과 표현형식을 그대로 담은 생생한 표현들입니다. 그대로 삼키면 됩니다.

또 그런 내용의 영작공부를 매일 조금씩 꾸준히 해나갈 수 있도록 하기 위해 세 가지 중요한 형식적 고려를 했습니다.

첫째는, 매일 외울 만한(씹어먹을 만한) 분량씩 공부하도록 설계했습니다. 표준적인 하루 분량은 한영 번역시 헷갈릴 수 있는 단어짝 하나입니다. 그 단어들의 의미를 영어로 제시하고 그것이 사용된 한국어 예문들, 그 예문들의 영어 번역이 제시되어 있습니다. 따라서 하루 분량에는 짧은 날은 예문 2개, 긴 날은 예문 6개가 들어 있습니다. (평균적으로 예문은 4개 정도입니다.)

둘째는, 하루 분량의 공부량이 이메일로 발송된다는 점입니다. 그렇게 하면 그야말로 매일 아령과 역기를 드는 것과 같이, 스스로 훈련해 나갈 수 있습니다. 먹는 것으로 치면 한꺼번에 포식할 일도 없고 굶을 일도 없는 셈입니다.

세째는, 본 코스는 데스크탑이 없더라도 폰이나 태블릿을 이용해서 편리하게 공부할 수 있도록 모바일에 최적화되었습니다. 또한 수신자의 모바일 데이터 부담을 없애기 위해 이미지가 전혀 포함되지 않은 순수한 텍스트만 이메일에 담았습니다.

 

자, 그럼 큰 결심으로 작은 발걸음을 떼 보세요.

코스 이메일 예:

Picture1

영작연습 86: 

◇ 내력-내역

내력(來歷) – 겪어온 자취.
예문: 그 집안의 내력이야 이 동네에서 모를 사람이 없지.
번역: Everybody in this neighborhood knows the history of that household.

내역(內譯) – 분명하고 자세한 내용, 곧 명세(明細)
예문: 그 정치인은 유인물에 자신의 수입과 지출 내역을 공개하여 깨끗한 이미지를 부각시켰다.
번역: The politician revealed his income and expense breakdown on a printed sheet, emphasizing his image as an upright politician.

 

영작연습 195:

◇ 밭떼기-밭뙈기

밭떼기 – 밭을 단위로 농산물을 일괄 구입하는 것.
예문: 서울에서 내려온 상인들이 그의 배추를 밭떼기로 사 버렸다.
번역: Merchants came down from Seoul and bought all the cabbage in his field.

밭뙈기 – 얼마 안 되는 밭을 좀 얕잡아 이르는 말.
예문: 그녀는 손바닥만 한 밭뙈기 하나 없는 가난한 집에서 태어났다.
번역: She was born into a poor family with not even a small piece of farmland.

 

영작연습 250:

◇ 썰다-쓸다

썰다 – 물건을 칼로 잘게 토막내어 베다.
예문: 동생은 예쁘게 썬 과일을 쟁반에 담아 왔다.
번역: My little brother brought neatly cut fruits on a plate.

쓸다
①비로 쓰레기 등을 없이하다.
예문: 김 노인은 아침마다 골목을 쓴다.
번역: Mr. Kim sweeps the sidewalk every morning.

②전염병, 태풍, 홍수 등이 널리 피해를 입히다.
예문: 올여름에는 홍수가 온 나라를 쓸고 지나갔다.
번역: Floods swept across the whole country this summer.

③줄 등으로 문질러 닳게 하다.
예문: 감방에 갇혀 있던 인질들은 철창살을 쓸어 보았지만 소용이 없었다.
번역: The hostages locked up in jail tried to wear down the steel bars but it was no use.

 

영작연습 323:

◇ 조리다-졸이다

조리다 – 어육이나 채소 등을 양념하여 바특하게 끓이다.
예문: 집이 가까워 오자 생선 조리는 냄새가 풍겨 와 식욕을 자극하였다.
번역: As I almost reached home, the smell of braised fish stimulated my appetite.

졸이다
①졸아들게 하다.
예문: 그 수프를 만들려면 먼저 토마토 다져 놓은 것을 넣고 약한 불에다가 졸여야 한다.
번역: To make that soup, you first have to boil down diced tomatoes.

②마음을 초조하게 먹다.
예문: 경찰이 포위망을 좁혀 오자 범인은 마음을 졸였다.
번역: The criminal felt anxious as the police closed in.

이 코스를 통해 혜택을 받을 수 있는 분들

– 한국어가 모국어인 한영 번역가로서 영작 실력을 향상시키고 싶은 분들

– 현재 번역가는 아니지만 영어실력, 그 중에서도 특히 영작 실력을 향상시키고 싶은 분들

– 한영번역을 목표로 실력을 쌓고자 하는 분들

– 너무 바빠서 공부할 시간이 없지만 그래도 조금씩 꾸준히 공부해야겠다고 굳게 결심한 분들

– 영어가 모국어인 한영 번역가로서 한국어 단어, 표현들의 정확한 의미를 예문을 통해 익혀 나가고 싶은 분들

이 코스를 통해 성취할 수 있는 것

– 매일 꾸준한 연습을 통한 영작 실력 향상

– 영어 문장 암기를 통해 문법, 단어를 자연스럽게 습득

– 한국어 단어/표현에 대한 정확한 이해(부수입)

 

예상 소요 시간: 13개월

본 이메일 코스는 394개의 이메일로 구성되어 있으므로 13개월이 걸립니다.

추천 활용법

1) 아침에 컴퓨터나 스마트폰으로 이메일을 열면 다른 것에 앞서 이것부터 열어 보십시오.

2) 예문을 직접 영작해 보시고 그것을 제시된 번역문과 비교해 보십시오.

3) 어디서 차이가 나는지, 어느 것이 더 자연스러운 표현인지 스스로 느껴 보십시오.

4) 번역문을 통째로 암기하십시오.

이렇게 하는 데 얼마나 걸릴지는 사람마다 다르겠지만 저는 길게 잡아도 5분이면 충분하다고 봅니다. 핑계댈 수 없을 정도로 짧은 시간이죠. 화장실에서든, 지하철에서든, 거리에서든, 식당에서 음식을 기다리는 시간에든 마음 먹으면 꾸준히 영작을 공부할 수 있습니다. 물론 공부한 지 24시간 안에 한 번 더 복습을 하면 기억이 훨씬 더 오래 간다고 하니 하루 중 언제든 시간이 있을 때 다시 한번 복습하는 것도 권해 드립니다. 또 대부분의 메일 호스트는 메일 검색 기능을 제공하니까 공부한 후 메일을 지우지 말고 두었다가 한달치씩 모아서 복습할 수도 있을 것입니다.

보너스

코스를 인내심을 가지고 끝내도록 격려하기 위해 중간중간에 깜짝 선물을 준비해 두었습니다. 깜짝 선물이니까 미리 밝히지는 않겠습니다.

주의:

다른 E-코스들처럼 코스 구입 후에 첫 레슨으로 가십시오. 거기서 코스를 수강할 email 주소를 입력해 주셔야 합니다.

Reviews

There are no reviews yet.

Be the first to review “한국어가 모국어인 한영번역가의 영작연습 E-mail 코스”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You may also lik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