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ave a comment

CAT tool 공동 구매 기회

Proz.com에서는 회원들을 대상으로 한 공동 구매가 늘 진행되고 있습니다. (Translator Group Buy, TGB라고 합니다.) 공동 구매 대상 상품은 제가 보기에 99%는 CAT tool(트라도스, 메모큐…)입니다. 방금 확인해 보니 6건의 번역가 공동 구매가 오픈되어 있습니다. 관심 있으신 분은 여기를 클릭해 보십시오. 공동 구매에 대해 조금 설명을 드리자면, 여러 사람(예컨대 50명)이 산다는 전제하에…

더 읽기

Leave a comment

Fluency Now 할인코드

제 사이트 오른쪽 사이드바에 표시되어 있듯이, 제가 Fluency Now의 할인 코드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저 사이드바를 클릭하셔서 제공된 할인코드를 사용하시면 Fluency Now를 25% 싸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아울러, 저장용량을 얼마나 신청하는 것이 좋은지 질문하는 분들이 간혹 계서서 이 기회에 답을 드립니다. 이미 드랍박스나 구글 드라이브와 같은 클라우드 서비스를 통해 TM을 안전하게…

더 읽기

Leave a comment

중국어 번역을 위한 공부법

* <번역가의 서재>에는 번역가와 번역 지망생들에게 유익할 것이라고 생각되는 서평을 연재하겠습니다. 서평 내용은 책 저자와 서평 저자의 의견이며, 제 의견과는 다를 수 있음을 알려 드립니다. 이번 포스트는 서평 연재의 첫 글로서 Serena Yu님이 보내 주신 글입니다. 저자의 Bio를 아래에 붙입니다. Serena Yu, Full-time freelance English to Korean translator since 2014…

더 읽기

Leave a comment

책 추천

  번역 비즈니스 공부를 위한 책 The Prosperous Translator: Advice from Fire Ant & Worker Bee 제목에서 보듯이 이 책의 포커스는 프리랜스 번역가의 비즈니스 측면입니다. 물론 전반적인 조언들도 있지만 특별히 비즈니스 측면에 대해서는 그 어디서도 찾기 힘든 직설적이고 시원한 대답들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비즈니스 측면에 대해 관심이 부족하고 멍청했던 제게 번역…

더 읽기

Leave a comment

특수문자 입력하기

번역을 하면서 가령 책 이름을 번역하거나, 한국어에서는 쓰이지 않는 dash를 써야 하는 상황 등 가끔 원문에는 없는 특수문자를 입력해야 하는 때가 있습니다. 물론 문자표 기능이 내장된 CAT tool도 있지만, 기능 자체가 시원찮은 경우가 더러 있지요. 이럴 때 여러분은 어떻게 하시나요? 특수문자를 자주 입력하는 분이라면 한자 키를 조합해서 원하는 문자를 쉽게…

더 읽기

Leave a comment

Google Translator Toolkit

Google Translator Toolkit을 아시나요? 지메일이나 유튜브 등 구글 제품을 써 보신 분이라면 도움말이나 기술 지원 문서가 제법 잘 번역되어 있다는 사실을 아실 것입니다. 가령 마이크로소프트사의 제품은 아래 안내 메시지처럼 주요 도움말을 제외한 대부분의 기술 문서를 기계 번역 문서로 대신하고 있습니다.    이런 문서는 보통은 그럭저럭 봐줄 만하지만, 가끔 무슨 말인지…

더 읽기

Leave a comment

어느 번역가의 고양이 블로그 소개

제가 아는 번역가가 운영하는 고양이 블로그를 소개합니다. 고양이와 관련된 재미있는 이야기, 정보, 게임, 심리치유 등이 들어 있습니다. 일명 ‘꽃길 걷는 고양이들’. 번역과 고양이가 같은 문장에 들어가는 일이 흔치 않은데, 이 블로그에는 (어쩌면 세계 최초로) 번역과 고양이가 만나네요. 물론 블로그 내용을 볼 때 루시우(고양이)는 번역을 싫어하는 것이 분명합니다. 번역이 자기 밥…

더 읽기

1 Comment

남의 시선을 의식하지 말고 내 삶을 내 마음대로

남의 시선 의식하지 않고 살기, 그게 말처럼 쉽지는 않습니다. 성격이나 어릴 때 자란 환경 등에 따라 사람마다 많이 다르겠지요. 하지만 한국처럼 다들 관계망 속에 꽉 끼여사는 사회에서는 남의 시선을 덜 의식하고 사는 것이 분명히 정신건강에 좋을 겁니다. 저는 본래 좀 소심하고 자랄 때도 늘 남의 시선을 많이 의식하도록 교육을 받아서,…

더 읽기

Leave a comment

통역과 번역의 만남: 통역 이야기 시리즈를 끝맺으며

이번 포스트는 통역 이야기 마지막 편입니다. 통역을 접은 이야기는 ‘내 짧은 통역 커리어의 시작과 끝’에서 이미 했기 때문에 그 얘기를 다시 하지는 않겠습니다. 대신, 시리즈를 마감하면서 통역과 번역의 미래에 대한 저의 소견을 피력하고자 합니다. 통역과 번역은 각각 소리와 텍스트라는 다른 매체를 이용합니다. 하지만 결국에는 한 언어를 다른 언어로 옮기는 일이니…

더 읽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