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쓴이: 최홍미 ([email protected])

번역가 되는 방법 영어 브라이언의 행복한 번역가 블로그  EVERYTHING YOU NEED TO ACE ENGLISH LANGUAGE ARTS IN ONE BIG FAT NOTEBOOK

 

 == 서평 ==

 

이 책을 처음 접한 건 ‘행복한 번역가’ 블로그에서 번역가를 위한 책 추천 글 포스팅에서였습니다. 영어 번역 일을 처음 시작하려 마음먹은 저에게 영어에 대한 모든 것을 담았다는 책 제목이 인상적이었고, 아마존 리뷰에서도 현업에 계시는 선생님들이 아주 잘 사용하고 있다는 평가를 남긴 것을 보고 바로 구매를 하게 되었습니다.

번역가 되는 방법 영어 브라이언의 행복한 번역가 블로그  EVERYTHING YOU NEED TO ACE ENGLISH LANGUAGE ARTS IN ONE BIG FAT NOTEBOOK

이 책은 반에서 공부 잘하는 친구의 공책을 빌렸다는 컨셉으로 북미 중학교 영어 교과 과정을 한 권에 쉽게 풀어 설명한 책입니다. 처음부터 끝까지 아주 귀엽고 화려한 노트 필기 스타일로 쓰여 있어 누구라도 부담감 없이 쉽게 읽어 나갈 수 있고, 중학생을 대상으로 한 자습서인 만큼 학생이 혼자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자세한 설명과 풍부한 예시가 제시되는 점이 특징입니다.

책은 크게 문법, 언어, 문학, 비문학, 글쓰기의 5개 챕터로 나누어져, 북미 중학생을 위한 문법적인 내용부터 문학과 비문학 작품을 이해할 때 도움이 되는 내용, 장르별로 글을 쓸 때 상기해야 하는 내용 등을 자세하게 다룹니다. 상당 부분은 우리가 중고등학교에 배운 내용과 일치하는 점이 있지만, 한편으로는 영어 특유의 특성을 이해하는 데 많은 도움이 되었습니다. 번역 일을 조금 해보면서 한국어와 영어의 글 쓰는 방식이 꽤 다르다는 걸 느끼곤 했는데 이 책을 통해서 북미 학생들이 배우는 영어의 기본적인 사고방식과 그걸 기반으로 한 논리 전개 방식 등을 이론적으로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되었습니다.

이 책은 영어가 모국어인 중학생을 위해 쓰인 책인 만큼 우리가 보통 접하는 외국인용 영어 학습서와는 차이가 있습니다. 세세한 문법적인 지식보다는 다양한 장르의 특징적인 성격을 이해하고 글을 전반적으로 이해하는 데 초점을 맞춘다는 점에서 새로웠던 책이었습니다. 저는 이 책을 영어 번역을 처음 시작하시거나 영어적인 글쓰기 스타일에 익숙하지 않은 분들께 추천하고 싶습니다. 알고 있는 내용은 다시 한번 상기하면서, 원어민이 실수하기 쉬운 기초적인 문법부터 다양한 글을 구조적으로 파악하고 이해할 수 있는 토대 마련에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합니다. 또한 문장이 길지 않고 쉬운 단어로 쓰여 있어 영어가 아주 편하지 않으신 분들도 가볍게 읽으실 수 있습니다.

 

책 구매: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