깔끔한 문장 쓰기 연습 E-Course

Or log in to access your purchased courses

코스의 목적

블로그를 통해 자신의 아이디어와 의견이 지구상 모든 사람에게 도달할 수 있는 시대가 열렸습니다. 이런 시대에  글쓰기는 특권층의 전유물이 아닙니다. 누구나 할 수 있고 누구나 해야 하는 멋진 지적 활동입니다. 하지만 문장을 깔끔하게 쓰는 일은 참 쉽지가 않습니다. 글을 잘 쓰려면 결국 독서를 많이 하고 글쓰기 훈련을 지속적으로 해야 하기 때문이지요. 그건 불변의 진리입니다.

그렇지만 당장 글을 써야 하는 사람들은 사정이 급합니다. 당장 강을 건너야 하는 사람이 크고 화려한 배를 설계할 시간이 없는 것처럼, 지금 당장 글을 써야 하는 사람도 마냥 독서만 하고 글쓰기 공부만 하고 앉아 있을 수는 없습니다. 그런 분에게는 급한 대로 현재 실력을 가지고 글을 쓸 수 있도록 실용적인 안내가 필요합니다. 본 E-Course는 바로 그런 분들을 위해 만들었습니다.

‘깔끔한 문장 쓰기 연습 E-Course’는 ‘술술 읽히는 블로그 포스트를 쓰는 13가지 요령 E-Book’의 자매판입니다. E-Book에서 술술 읽히는 블로그 포스트를 쓰는 요령을 제시했다면, 본 E-Course는 문장을 깔끔하게 쓰는 연습을 하도록 해 줍니다. 사람들이 글을 쓸 때 흔히 저지르는 실수 21가지를 열거했습니다. 이 목록을 통해 여러분은 흉한 글을 알아보는 안목을 키울 수 있을 것입니다. 흉한 글을 깔끔하게 고치는 방법도 배웁니다. 그래서 당장 강을 건너야 하는 사람들에게 꼭 필요한 뗏목을 제공해 줍니다. 이 E-Course를 공부한다고 해서 여러분이 갑자기 명문가가 되지는 못합니다. 그러나 대부분의 사람들이 저지르는 뻔한 실수를 하거나 읽기 싫고 짜증나는 글을 쓰지는 않을 것입니다. 무사히 강 건너편에 가 닿을 것입니다.

어떤 분에게 필요한가

논리적 글쓰기, 실용적 글쓰기, 정보와 지식을 정리하는 글을 쓰고자 하는 모든 분

어떤 혜택이 있는가

  • 어떤 요소가 문장을 흉하게 만드는지 알아보는 안목이 생긴다.
  • 흉한 요소를 어떻게 고쳐쓸 수 있는 필력이 생긴다.

소요 시간

레슨 하나를 공부하는 데는 평균 5분도 채 걸리지 않습니다. 정말 짧습니다. 따라서 한 시간 반이면 부록을 제외한 모든 레슨을 다 공부하는 데 두 시간이면 됩니다. (띄어쓰기가 생각보다 알아야 할 것이 많아서 부록은 좀 깁니다. 부록 공부는 따로 두 시간.) 그러나 한꺼번에 다 읽어버리지 마시고 천천히 소화해 가면서 진도를 나가시길 부탁드립니다.

형식과 내용

레슨은 전형적으로 다음과 같이 구성되어 있습니다.

  • 레슨 주제를 한두 문장으로 설명
  • 흉하게 쓰인 문장을 서너 개 제시
  • 제대로 고친 문장 제시
  • 복습용 퀴즈(잘못된 것 고르기, 문장을 직접 고쳐보기)

목차

(레슨 1, 레슨 2, 레슨 18, 레슨 19는 코스를 사지 않아도 볼 수 있습니다.)

레슨 1. 애매한 단어(free preview)

레슨 2. 있는(free preview)

레슨 3. 같은 경우

레슨 4. 들 중 하나

레슨 5. -에 대해

레슨 6. 이중 피동

레슨 7. 과잉 존대(1): 사물 존대

레슨 8. 과잉 존대(2): 이중 존대

레슨 9. -에 의한, -으로 인한

레슨 10. ‘-에’와 ‘-에게’의 차이

레슨 11. 고유어는 고유어끼리, 한자어는 한자어끼리

레슨 12. 영어 표현

레슨 13. 들

레슨 14. -에게 있어, -함에 있어, -데 있어

레슨 15. 조사 겹쳐쓰기

레슨 16. 사동을 쓰면 안 되는 곳에는 쓰지 마세요

레슨 17. 사동과 피동이 없는 동사

레슨 18. 논리적이지 않은 문장(free preview)

레슨 19. 주어와 술어가 서로 맞지 않는 문장(free preview)

레슨 20. 군더더기 없애기

레슨 21. 적의를 보이는 것들

부록 1. 띄어쓰기 특강

부록 2. 더 공부하고 싶은 분을 위한 정보

Lessons

레슨 2. 있는

Author: Bryan

문장에 ‘있는’을 남발하는 사람들이 꽤 많습니다. 영어의 동사 진행형에 영향을 받은 것일까요? 굳이 ‘있는’이라고 쓰지 않아도 뜻이 바뀌는 것이 없다면 이것도 빼면 문장이 산뜻해집니다. 구급차가 도착했을 때 고양이는 이미 죽어…

레슨 3. 같은 경우

Author: Bryan

말을 하다 보면 잠깐 숨을 돌리며 생각할 시간이 필요합니다. 그럴 때 별 의미 없는 어구를 둘러대며 머릿속으로 생각을 재빨리 정리하기도 하지요. ‘- 같은 경우’도 그런 예가 아닌가 합니다. 그래서 저런…

레슨 4. 들 중 하나

Author: Bryan

영어는 수나 지시어를 우리말보다 좀 더 딱딱한 논리로 사용합니다. 그래서 “She is one of the most beautiful girls.”와 같이 말하기도 합니다. 아마도 이런 영어식 표현에서 영향을 받아 생겨난 것이 ‘들…

레슨 5. -에 대해

Author: Bryan

‘-에 대해’를 꼭 써야할 때도 있습니다. 그러나 필요 없이 쓴 경우, 써서 뜻이 불명확해진 경우도 많습니다. 문장을 잘 살피지 않고 ‘-에 대해’를 남발하는 것은 지적 게으름의 소치입니다. 회사는 그 직원의…

레슨 6. 이중 피동

Author: Bryan

우리말에서 피동을 만드는 방법은 두 가지입니다. 하나는 동사에 ‘이, 히, 리, 기’를 붙이면 피동이 됩니다. 나누다 -> 나뉘다 잠그다 -> 잠기다 잊다 -> 잊히다 찢다 -> 찢기다 모으다 -> 모이다 다른…

레슨 7. 과잉 존대(1): 사물 존대

Author: Bryan

다른 사람에게 예를 갖추는 것은 좋은 일이지만, 도를 넘는 표현, 이치에 맞지 않는 표현, 비굴에 가까운 표현은 피해야 합니다. 상대방을 높이는 것이 아니라 상대방과 관련된 사물을 높이는 표현이 그 예입니다.…

레슨 8. 과잉 존대(2): 이중 존대

Author: Bryan

이중 존대란 용언과 보조용언으로 이어진 말에서 용언과 보조용언 모두에 ‘시’를 넣은 것을 말합니다. 의도는 좋을지 몰라도 듣기가 매우 거북합니다. 문법 용어는 복잡하니까 예를 보겠습니다. 저희 레스토랑의 유명한 프랑스 요리 드셔 보셨나요?…

레슨 9. -에 의한, -으로 인한

Author: Bryan

제목에 있는 두 어구는 이유를 표현할 때 씁니다. 둘 다 한자어가 들어가서 딱딱하지요. 삼키면 목에 걸릴 것 같은 표현입니다. 논문에 가끔 나오는 것은 참고 읽어 줄 만 하지만, 가볍고 명료해야…

레슨 10. ‘-에’와 ‘-에게’의 차이

Author: Bryan

‘-에’와 ‘-에게’는 비슷해보이지만 용도가 다릅니다. 전자는 무생물에 붙이는 조사이고 후자는 생물에게 붙이는 조사입니다. 일본이 미국에게 선전포고를 하다니 정신 나간 짓이 아닐 수 없다. 부모님에 카네이션을 달아드렸다. 너를 사랑하니까 너에게서 떠나…

레슨 12. 영어 표현

Author: Bryan

우리말에 없는 외국어 개념은 어쩔 수 없이 외국어를 그대로 써야겠지요. 그래서 저도 ‘패시브 인컴’이란 표현을 씁니다. 그걸 ‘불로소득’이라고 할 수는 없으니까요. 그러나 괜찮은 우리말이 있는데도 굳이 영어 표현을 쓰면 독자들이…

레슨 13. 들

Author: Bryan

한국어에도 복수가 있습니다. 그러나 굳이 복수를 쓰지 않아도 괜찮은 상황이 많습니다. 복수를 쓰지 않아도 되는 상황이면 단수를 쓰는 것이 낫고, 꼭 복수를 써야 할 때만 복수를 쓰는 것이 좋습니다. 그뿐만…

레슨 14. -에게 있어, -함에 있어, -데 있어

Author: Bryan

언제부터 ‘-에게 있어’, ‘-함에 있어’, ‘-데 있어’가 이토록 많이 쓰이게 되었나 모르겠습니다. 자세히 들여다보면 별 뜻도 없습니다. 굳이 저렇게 쓰지 않아도 되는데 저런 표현을 남발하면 읽는 이가 속이 거북해집니다. 독자들은…

레슨 15. 조사 겹쳐쓰기

Author: Bryan

‘로의’, ‘에게로’와 같이 조사 둘을 겹쳐쓰는 것은 아무래도 어색합니다. 일단 하나를 없애도 괜찮은지 살펴보는 것이 좋습니다. 너에게로 또 다시 돌아오기까지가 왜 이리 힘들었을까? 캐나다라는 낮선 나라로의 출발이 설레었다. 어머니가 사망하자…

레슨 16. 사동을 쓰면 안 되는 곳에는 쓰지 마세요

Author: Bryan

사동은 시키는 동사입니다. 나는 밥을 ‘먹고’ 개에게는 사료를 ‘먹입니다’. 나는 밥을 ‘먹는’ 것이지 나에게 밥을 ‘먹이지’ 않지요. 먹도록 시키는 것이 아니라 스스로 먹는 것이니까요. 그런데 다음 문장을 살펴 보세요. 식당에서…

레슨 17. 사동과 피동이 없는 동사

Author: Bryan

‘먹다’는 동사에서 ‘먹이다’와 ‘먹히다’라는 동사가 나옵니다. 앞의 것은 사동이라고 하고 뒤의 것은 피동이라고 합니다. 먹도록 시키는 일, 먹는 일을 당하는 일을 각각 가리키지요. 그러나 모든 동사가 이런 식으로 사동과 피동이…

레슨 18. 논리적이지 않은 문장

Author: Bryan

텔레비전이나 신문에서 논리적이지 않은 문장을 가끔 접합니다. 누가 어쩌다 실수한 것이면 어쩔 수 없지요. 하지만 마치 그런 것이 훌륭한 표현이라도 되는 양 자꾸 반복되니 눈쌀이 찌푸려집니다. 다음 문장을 보세요. 소방…

레슨 19. 주어와 술어가 서로 맞지 않는 문장

Author: Bryan

문장을 길게 쓰면 주어와 술어가 서로 맞지 않게 되는 경우가 생길 수 있습니다. 물론 문장이 길든 짧든 핑계를 댈 수 없지요. 주술 관계는 늘 맞아야 하니까요. 단문을 주로 쓰면 이런 일을…

레슨 20. 군더더기 없애기

Author: Bryan

문장에서 별 중요한 역할도 하지 못하는 어구를 길게 늘어 놓으면 읽는 사람이 피곤합니다. 줄이거나 빼도 내용이 뚜렷이 전달된다면, 줄이는 것이 항상 옳습니다. 다음 문장을 한번 보세요. 공사를 진행함에 있어 공기를…

레슨 21. 적의를 보이는 것들

Author: Bryan

‘적의를 보이는 것들’은 ‘내 문장이 그렇게 이상한가요?’를 쓴 김정선 님이 기억하기 좋도록 일러준 표현입니다. ‘적’ ‘의’ ‘것’ ‘들’이 글에 너무 많이 들어가 있으면 읽기 거북하니 살펴보고 솎아내라는 겁니다. 이 짧은…

부록 1. 띄어쓰기 특강

Author: Bryan

띄어쓰기의 가장 중요한 원칙은 이렇습니다. “각 단어는 띄어 씀을 원칙으로 한다.” 위의 인용은 한글 맞춤법에 있는 문장을 그대로 옮겨 온 것입니다. 참 명료합니다. 그러나 실제로는 다음과 같은 두 가지 이유…

부록 2. 더 공부하고 싶은 분을 위한 정보

Author: Bryan

한글 문장 부호의 용법을 알고 싶을 때 한글 맞춤법의 부록에서 한글 부호만 따로 다루었는데 그 내용을 보시려면 다음 사이트로 가십시오. 한글 맞춤법 부록  한글 사용의 여러 문제들에 대한 고민 정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