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 영어공부 포스트의 특징

 

제가 올해부터 ‘1분 영어공부’라는 새로운 카테고리로 포스트들을 쓰려고 합니다.

 

여러가지 사정으로 한동안 여러분과 소통하지 못했는데,

이제 제 일상을 여러분과 나누면서 짧게 영어공부도 해나갈 수 있는 형식으로 꾸몄습니다. 

 

이 포스트들의 가장 큰 특징은  아주 짧다는 점입니다.

1분 안에 다 읽고 소화할 수 있도록요.

 

문장도 제 특유의 만연체를 지양하고,

잘 안 되지만 되도록이면 짧게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엔터키도 자주 쓰고요.

 

그리고 번역공부보다는 영어공부에 중점을 두고 있습니다.

 

 

1분 영어공부 포스트 구성

 

다음 두 부분으로 이루어집니다.

  • 제목과 본문
  • Merriam-Webster 사전 캡처

 

Picture7

 

 

제목과 본문에서는 캐나다 시골에서 살며 제가 마주하는 각종 상황, 사건, 장소, 물건, 개념, 단어 등을 짧게 소개합니다. 

사진 한두 장, 때론 동영상이 하나 들어갑니다.

백문이 불여일견인지라…

 

Merriam-Webster 사전 캡처에서는 위에서 나온 핵심 단어 하나(아주 드물게는 둘)를 보여줍니다.

 

포스트를 이렇게 구성한 데는 이유가 있습니다.

무언가를 새로 익힐 때는 그 내용이 학습자와 어떻게든 관련이 있어야 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금방 잊어버리고 말지요.

그래서 제 일상의 이야기를 들려드리는 겁니다.

그러면 여러분은 잠시 제 눈으로 사건, 장소, 물건, 개념 등을 바라보게 됩니다.

그렇게 되면 이어 나오는 Merriam-Webster 영영사전의 정의와 용례가 여러분 머리에 쏙 들어가리라 생각합니다.

 

 

1분 영어공부 포스트 효과적으로 이용하기

 

제목과 본문에 심각하고 어려운 이야기는 없습니다. 

그저 기분전환 한다 생각하고 가볍게 읽으시면 됩니다.

잠시 캐나다 여행오셨다 생각하세요.

 

그 다음에 Merriam-Webster 사전에 어떤 단어가 들어갔나 보세요.

(본문이나 제목에서 사용했을 수도 있지만 그 단어에 해당하는 한국어만 사용했을 수도 있습니다.)

정의를 또렷이 확인하고 고개를 한 번 끄덕인 후에는, 용례를 통째로 외우시기 바랍니다.

보통 두 문장 정도이니 30초 정도면 됩니다.

 

매일 이렇게 단어 하나 복습(아마 이미 알고 계신 단어가 대부분일 것이므로)하고,

그 단어의 용례를 2문장씩 외워나간다면

머지 않아 영어 문장이 훨씬 더 익숙해지실 겁니다.

저는 이 방법을, 모국어가 한국어이면서 영한번역을 하시는 분과 한영번역을 하시는 분 모두에게 추천합니다.

 

여기서 길게 쓰고 싶지는 않지만, 저는 영어 문장을 통째로 외우는 것보다 더 좋은 영어공부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이건 단어 뜻을 복습하는 효과뿐 아니라 문법을 포함한 영어의 모든 것을 통째로 섭취하는 효과가 있습니다.

이걸 매일 하다보면 영어실력이 정말 일취월장합니다.

이건 제가 보증합니다.

(좀 더 알고 싶은 분은 여기 참조)

 

 

아무쪼록 ‘1분 영어공부’ 시리즈가 여러분의 기분전환과 영어공부에 작은 도움이라도 되길 간절히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