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복한 번역가 길드의 베타 버전이 4월 1일 자로 론칭 되었습니다. 길드 사업을 이끄는 TOSEP의 책임자로서 막중한 책임을 느끼고 있습니다.

 

그런데, 한편으로는 저도 길드의 정회원으로 활동하므로 그 위치에서 보면 번역가의 부담도 만만하지가 않습니다. 이제 길드를 통해 번역되어 출간될  번역판에는 번역가로서 제 이름이 올라가야 하기 때문이죠. 원작자의 의도와 작품성을 존중해야 하고, 상업적으로도 성공할 수 있는 발판을 목표 언어로 만들어 내려면 수많은 고려 사항이 머리를 맴돕니다.

 

어제 매일 하는 습관대로 몇 포털 사이트를 훑어 내려가다가 한국일보의 오피니언-칼럼 섹션에 라제기 선임기자의 ‘작가 대접’이라는 기사를 보았습니다. 기자의 관심은 아마도 ‘백희나 작가의 매절계약 사건’으로 촉발되어 한국 출판계, 지적 재산권에 관한 대한민국의 고질적인 문제, 그리고 한국의 작가들이 받는 대접에 관한 전반적인 문제를 지적하게 된 것 같습니다. 

 

백희나 작가. 한국일보 자료사진

 

 

문제가 된 백희나 작가의 작품 ‘구름빵’을 출판한 출판사는 무려 4,400억을 벌어들였고 그중 백희나 작가에게 돌아간 원작자 수익은 고작 2,000만 원도 안 된다고 합니다. 이를 문제 삼아 긴 법정 투쟁을 통해 문제를 해결하려고 했으나 그나마 패소하고 말았다는 안타까운 소식이고요.

 

현재의 인터넷 기술, 온라인 상거래, 사용 가능한 지적 네트워크를 고려하면 말도 안 되는 일이 지금도 벌어지고 있다는 것을 확인하는 사례입니다. 인터넷 검색을 해보니 한국의 작가들이 받는 저작권료는 작품의 최종 판매액의 평균 8%이고(종이), 전자책은 조금 더 많다고 합니다. 

 

저희가 행복한 번역가 길드를 만들고, TMS, PMS를 개발한 이유도 바로 여기에 있습니다. 번역가들만 지적 재산권에서 소외되고 있는 것이 아닙니다. 한국의 모든 지식 노동자, 더 나아가서는 전 세계의 지식 노동자 중에 자신의 창작품에서 철저하게 소외되어버린 분들이 너무나 많기 때문입니다. 언젠가 피터 팬의 지적 재산권이 사회로 환원된다는 기사를 읽고 작은 충격을 받았던 기억이 납니다. 스코틀랜드 출신인 J.M. Barrie가 피터 팬의 캐릭터를 처음 소개한 것이 1902년이었고 그가 타계한 후, 유족에게 물려주었던 저작권이 몇 번이나 갱신되다가 마지막으로 아동병원의 기금으로 사용하도록 기부했다는 것이었습니다. J.M. Barrie가 오늘 살아 있었다면 대한민국의 백희나 작가에게 느끼는 감정은 무엇이었을까요? 지금 백희나 작가가 J.M. Barrie의 이야기를 들으면 어떤 감정을 느낄까요?

 

그래서, 우리 번역가들이 앞장서 해외의 블루오션 시장을 열어주어야 합니다. 현재로는 그것이 번역가와 작가, 각종 창작자 및 기타 컨텐츠 제작인들이 살아남고, 더 좋은 작품을 만들 수 있게 하는 가장 빠른 길입니다. 사회 전반의 압력이 임계점에 다다를 때까지 법률 개정이나 사회적 인식의 변화는 너무나 소원합니다.

 

이 기사를 보며 오히려 오늘 TOSEP의 CEO로서, 번역가 길드의 정회원으로서 가졌던 부담과 걱정이 어느 정도 사라지는 느낌입니다. 지적 재산권을 지적 노동자에게 돌려준다는 희망과 그것을 이룰 수 있는 도구와 그 도구를 이용해 함께 목표를 이루어 나갈 여러 동료에 대한 신뢰가 ‘사회적 및 경제적 정의(social and economic justice)’를 실현하는 데 반드시 그 위력을 발휘할 거란 믿음을 다시 다지는 계기가 되었기 때문입니다.

 

길드 정회원 및 준회원 여러분, 그리고 행복한 번역가의 뉴스레터를 받아 보시는 2,000여 회원 여러분의 참여가 계속 되는 한, 우리의 희망을 현실로 만드는 데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을 거로 생각합니다.

 

그래서, 자신있게 말씀드립니다. 우리는 모두 ‘행복한 번역가’가 될 수 있다고…

행복한 작가, 행복한 만화가, 행복한 유튜버, 행복한 애니메이터가 되도록 도울 수 있다고…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