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서 들려오는 뉴스에 “저런, 저런…” 하던 때가 엊그제 같은데, 어느새 이곳 캐나다도 코로나바이러스가 장악해버린 모양입니다. 주 정부와 연방 정부에서는 사람들에게 집에 있으라고 계속 촉구하고, 북미 주식시장은 연거푸 곤두박질을 치고, 뉴스는 온통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기사뿐입니다. 저의 자랑이요 기쁨인 저희 동네 도서관은 며칠 전에 벌써 폐쇄되었고, 오늘은 주 정부에서 모든 식당과 커피숍을 2주간 폐쇄하라는 행정명령을 내렸네요. 눈이 펑펑 오는 겨울 동안 즐겨 찾던 모든 곳에 이제는 갈 수가 없게 되었습니다.

심지어 사람들의 패닉이 이제 캐나다 촌구석에 있는 저희 동네까지 미쳤나 봅니다. 어제 식료품 가게에 갔더니 우유와 감자와 휴지가 동이 났더군요. 토론토야 그렇다 치더라도, 세상에, 인구 4,500명인 이 작은 타운에서도 이렇게 사재기가 일어날 줄 어찌 알았겠습니까?

브라이언의 행복한 번역가 블로그 통번역가의 라이프스타일과 일상  코로나바이러스 사태에 패닉하지 맙시다

언제 다시 이렇게 커피를 살 수 있을지 모른다는 생각에 오늘은 평생 처음으로 (제 소신과 어긋나게) 드라이브 스루를 통해 커피 한 잔을 사왔습니다. 저의 소확행. 하지만 좁은 창을 통해 커피 파는 아가씨의 얼굴이 괜히 안스러웠습니다.

브라이언의 행복한 번역가 블로그 통번역가의 라이프스타일과 일상  코로나바이러스 사태에 패닉하지 맙시다

병에 걸린 사람도 안타깝지만, 지금부터 당분간 아예 문을 닫아야 하는 수많은 식당과 가게들은 또 어쩌나 걱정이 됩니다. 또 거기서 일하는 직원들은 어쩌나… 괜히 걱정이 꼬리를 뭅니다. 도대체 좋은 뉴스가 없으니 마음이 어두워집니다.

그래서 억지로라도 좋은 뉴스를 좀 생각해내려고 합니다.

세상이 다 망할 것 같지만, 늘 그렇듯 이 또한 지나갈 것입니다. 그리고 이 혼란과 걱정의 와중에 분명히 긍정적인 면도 있을 것이며, 나아가 자신과 주변 사람들을 위해 긍정적인 것을 만들어 나갈 책임이 우리 각자에게 있습니다. 긍정적인 면들을 생각나는 대로 한번 써 보겠습니다.

  • 우리 번역가들은 어차피 집에서 일하거나 일할 수 있기 때문에 일 때문에 감염될 위험은 없다.
  • 아주 장기적으로는 어쩔지 모르지만 적어도 단기적으로는 일감이 없어지거나 줄어들 염려도 거의 없다. 우리와 거래하거나 협업하는 사람도 다 온라인으로 일하니까.
  • 집을 나가지 못해 좀 답답하지만 그래도 탁 트인 자연으로 나갈 수는 있다. 자연은 기쁨과 평화를 줄 뿐아니라 공짜이다.
  • 무제한 인터넷과 넷플릭스가 있다.
  • 지난 2주간 돈을 거의 쓰지 않았다. 외출을 아예 하지 않으니 사소하게 절약되는 것도 있다. 그동안 별 쓸데없는 것에 돈을 쓰고 있지 않았나 하는 자성도 된다.
  • 난 주식에 투자한 것 없으니 뭐가 폭락했다는 뉴스에는 신경을 꺼버려도 된다.
  • 겨우내 낙엽으로 완전히 뒤덮여 있던 뒤뜰이 이제 거의 깨끗해졌다. 밖에 나가는 대신 뒤뜰에 나가 조금씩 낙엽을 긁어모았더니…
  • ‘행복한 번역가 길드’ 프로젝트가 착실히 진행되고 있다.
  • 어제 보낸 뉴스레터에 IT 전문가들이 다섯 명이나 자원봉사를 신청해주셨다. 흑흑… (감격해서)
  • 인공위성에서 찍은 사진에 의하면 중국의 대기오염이 상당히 줄었다고 한다.
  • 베니스 운하의 수질이 크게 개선되었다고 한다. 관광객이 줄어서…
  • 전 세계적으로 화석연료 소비가 크게 줄었다.
  • 캐나다 여기저기에 자가격리 중인 사람들을 돕기 위한 앱과 그룹들이 속속 등장하고 있다. (아마 다른 곳에서도 그렇지 않을까 싶음…)
  • 사람들이야 어쩌건 상관없이 나무에는 새순이 돋고, 철새들이 돌아왔고, 옆집 고양이는 우리집 담벼락에 기대 햇볕을 즐기며 졸고 있다.

제가 생각해낸 것은 이정도입니다. 여러분 생각은 어떤지요? 개인적 혹은 사회적인 좋은 뉴스가 있으면 댓글로 남겨주세요. 패닉하지 말고 잠잠히 일하면서, 작은 희망을 일구며 유머도 잃지 말고 이 어두운 시간을 함께 건너갑시다.




관련 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