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까지 몇 개의 글을 통해서 오늘날 인터넷 상에 형성되어 있는 번역 시장의 구조,  또한 시장이 왜 그런 구조로 형성되었는지, 그리고 그것이 번역가에게 실제적으로 무엇을 의미하는지 등에 대해 알아보았습니다. 이번 글에서부터는, 그렇다면 실제로 이러한 번역 시장에 어떻게 번역가로 참여할 수 있는지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비록 번역 시장 구조에서는 최종 수요자가 매우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지만, 시장에 새로 참여하려는 번역가로서는 그런 최종 수요자를 접하는 것은 불가능하지는 않다 하더라도, 참으로 어려운 일입니다. 솔직히 최종 수요자 냄새도 맡아보기 어려운 것이 사실입니다. 신출내기 번역가가 상대적으로 쉽게 만날 수 있는 고객은 역시 agency입니다.

 

물론 번역가의 관록이 쌓이고, 또 자신이 그런 방향의 마케팅 전략을 채택한다면 먼 장래에는 최종 수요자들을 자신의 고객으로 만들어 나갈 수도 있겠지요. 하지만 일단은 한 사람의 번역가로서 자신의 위치를 공고히 하고, 번역으로 생계를 유지할 수 있을 정도의 기반을 닦기까지는 agency를 활용해 나갈 수밖에 없습니다. (최종 수요자, 영어로는 direct client와 바로 연결해 나갈 수 있는 방법에 대해서는 이 블로그의 기본 틀이 완성된 후에 다시 다루도록 하겠습니다. 휴, 언제가 될지… 머릿속에 이미 있는 것을 글로 써 내는 것만 해도 생각보다 시간이 훨씬 많이 걸리네요. 그래도 힘내서 계속 써가도록 하겠습니다.)

 

자, 그럼 구체적으로 어떻게 agency와 만날 수 있을까요? 한국 재래시장에 가면 상인들이 좌판을 쭉 늘어놓고 기다리고 있잖아요? 한 2년 전에 한국 갔을 때 재래시장에서 국수 먹었던 것이 정말 기억에 남습니다(오늘은 쓸데없는 소리를 자꾸…).

 

 

 

그런 장소를 장터라고 하잖아요? 영어로는 marketplace. 이것은 제가 앞에서 설명드렸던 추상적인 의미의 market 과는 좀 다른 구체적인 만남의 장이죠. 여러분이 하셔야 할 일은 바로 이 marketplace에 가시는 일입니다. 인터넷 번역 시장에서는 이 장터 자체도 실은 기업들입니다. 이 기업들은 서로 더 크고 더 편리한 장터로 자신을 꾸미기 위해 늘 연구하고 또 홍보합니다. 그렇게 해서 번역을 사는 측과 번역을 파는 측이 다 만족하고, 더 많은 상인들과 구매자들이 장터에 와서 거래를 하도록 애를 씁니다. 그리고 그 대가로 상인들과 구매자들에게 일정한 수수료나 가입비 같은 것을 받아서 수익을 창출하는 거죠.

 

인터넷 세상은 끊임없이 변하는 것이 특징이지만, 제가 보기에는 현재 대략 5~6개의 장터 기업들이 각축전을 벌이고 있습니다. 이런 기업들을 하나하나 자세히 분석하고 소개하는 것이 제 임무인 것 같지는 않습니다. 여러분께서도 별로 흥미로워하실 것 같지도 않고요. 궁금하시면 구글에 가셔서 translation jobs 뭐 이렇게 쳐 보셔서 검색 결과 상위 100개 정도를 실제로 찾아 들어가 보시면 여러분도 감이 생기실 것입니다. 그리고 그중에 맘에 드는 것을 골라 사용하실 수 있지요. 물론 새로운 신생 회사들도 계속 생겨나서 저가로 혹은 새로운 종류의 서비스로 수요자와 공급자들을 유혹하고 있고요. 그러나 이 모든 장터 기업들을 일일이 다 찾아다니며 가입하는 것은 현명하지도 않고, 가능하지도 않고, 바람직하지도 않습니다. 저는 이 중에 딱 두 곳을 소개해 드리려고 합니다.

 

첫 번째는 TranslatorsCafe라는 곳입니다(www.translatorscafe.com). 우선 화면 캡처부터 하나 띄워 보겠습니다.

 

TranslatorsCafe.com

 

이 곳은 제가 처음으로 이용했던 곳인데요, 캐나다 회사이고(파이팅!), 정말 좋은 자료와 통계를 많이 보유하고 있습니다. 한 번 가보세요. 회원 가입을 하지 않더라도 둘러 보고 참조할 수 있는 자료가 참 많습니다. 저는 이제 비록 회비를 납부하는 회원(master translator라는 이름을 붙여 주는데, 그런 명칭이 별 뜻이 있는 것은 아니고 회비를 납부하면 자동으로 붙여 줍니다)은 아니지만, 그래도 아직 제 프로필도 거기 있고, 유료 회원이 아닌 지가 몇 년이 지났는데도 아직까지도 그곳을 통해서 제게 연락을 취해 오는 고객들도 있습니다.

 

두 번째는 ProZ라는 곳입니다(www.proz.com).

 

ProZ.com

 

한동안은 TranslatorsCafe를 포함하여 4곳까지 동시에 가입해서 활동하던 제가 지금은 단 한 곳, 이곳 ProZ로 범위를 좁혀서 활동하고 있습니다. (그렇게 하는 이유와 경위는 이 회사들의 특징과도 관련이 있고, 저의 여러 가지 전략적 선택과도 관련된 복잡한 이야기입니다. 차차 써 가겠습니다.) 제가 최종적으로 이곳을 선택한 결정적인 이유는 두 가지입니다. 첫째는, 대부분의 장터 기업이 translation job을 제공하는 agency의 입장을 많이 생각하는 인상을 주는 반면에, ProZ는 번역가의 입장을 그래도 꽤(?) 많이 생각해 주기 때문입니다. 그 중에서 가장 중요한 사항은, Blue Board라는 기능을 통해서 agency들에 대한 지난 수 년에 걸친 여러 번역가들의 평가를 볼 수 있도록 해 준다는 점입니다.

 

이 블로그를 순서대로 처음부터 읽어 오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번역가는 agency에게 일감을 구걸하는 자세로 임해 가지고서는 장래가 깜깜합니다. 그런 자세를 버리지 않는 한, 저가 시장에서 헤매면서 한심한 일감을 한심한 가격으로 받아서 악조건으로 일을 계속 해 나갈 수밖에 없습니다. 행복한 번역가가 되기는 처음부터 틀린 것이죠. 모름지기 번역가는 자신의 마케팅 기능을 담당하는 agency를 자신이 직접 고르는 자세로 임해야 합니다. 좋은 가격을 지불하고 번역의 질을 매우 중시하는 좋은 최종 고객을 만나서 일감을 따 오는 그런 에이전시, 그렇게 해서 나의 번역의 대가를 충분히 받아내 주고 실제로 그것을 나에게 전달해 주는 에이전시, 번역 작업에서도 중개자로서의 역할을 깔끔하고 효율적으로 잘 하는 에이전시, 원문이 엉망이면 따끔하게 고객에게 한 소리 할 줄도 아는 에이전시, 번역이란 작업이 본래 상당한 시간과 에너지가 드는 것이기 때문에 번역물의 내용과 양에 걸맞은 적절한 마감시간을 확보해 주는 에이전시, 커뮤니케이션을 정확하게 하는 에이전시… 뭐 끝도 없지만 줄여서 말하자면, 그런 에이전시를 내가 ‘골라야’ 합니다. 일단은 인터넷에 떠도는 사기꾼들을 알아보고 피할 수 있어야 하고, 다음으로는 질이 낮고, 멍청하고, 번역가를 잘 대접해 주지 않고, 번역료를 깎아서 자신의 단기적 수입을 챙기는 데 급급한 agency를 상대하지 말아야 합니다. 그래야 번역가가 건강하고, 행복하고, 장래성 있게 일을 해 나갈 수가 있습니다. 이것은 번역가의 정신 건강과 재정적 안정 모두에 매우 중요한 사항입니다.

 

그런데 그런 좋은 agency를 알아볼 수 있는 길이 참 많지 않습니다. agency들이 자기네 웹사이트를 방문해 보라고 해서 가 보면 다들 자기들이 세상에서 최고의 agency인 것처럼 허풍을 치고 있습니다(뭐 그런 측면에서는 번역가들도 크게 다르지는 않지만…). 사정이 그렇다 보니 번역가들은 눈 가리고 맞선 보는 그런 상황에 처한 셈입니다. 그 많은 에이전시들 중에서 도대체 어떤 에이전시가 장기적으로 같이 일을 해 나갈 수 있는 좋은 에이전시인지를 알아보는 것이 참 어렵습니다. 번역가로서 첫 발 떼는 것부터가 어려운 것이지요.

 

이런 상황을 확 개선하는 것이 Blue Board입니다. 이것이 제가 ProZ.com을 선택한 가장 중요한 이유입니다. Blue Board에 대해서는 별도의 포스트에서 조금 자세히 다루겠습니다.

 

ProZ를 선택한 두 번째 이유는, 번역가의 작업에 대한 어느 정도 객관적인 평가를 축적해 나갈 수가 있다는 것입니다. 이에는 수준급 번역가들에게 꼼꼼한 평가 절차를 거쳐서 부여해 주는 ‘Pro’ 타이틀, 그리고 여러 agency들이 제공해 준 번역에 대한 feedback 축적 제도(WWA), 이 두 가지를 들 수 있습니다. (이런 것들도 이 글에서 다 설명드리기에는 너무 복잡해서 따로 별도의 포스트를 쓰도록 하겠습니다.) 이런 특징들 때문에 저는 여러분께 용감하게 ProZ를 추천해 드립니다. 다른 번역가들께서는 다른 의견이 있으실 수도 있지만, 제 생각에는 장기적으로 보아, 자신이 충분히 적성과 자질과 동기가 있는 번역가라고 생각하신다면 이곳을 선택하여 여기에 자신의 관록을 쌓아가시라고 권해드리고 싶습니다.

 

물론 이곳 한 곳만 등록하라는 말은 전혀 아닙니다. 사실 처음에는(재정적 여유만 된다면) 여러 곳에 등록해서 가능한 한 많은 일감을 따려고 노력하고 경험을 쌓는 것도 나쁘지 않습니다. 그래도 힘을 기울일 중심이 되어 주는 곳은 있어야겠죠?

 

가입비는 두 곳 다 일 년에 한 150불 정도 했던 것 같습니다. 이런 ProZ나 TranslatorsCafe 같은 곳에 가셔서 가입하심으로써 여러분께서는 명실공히 인터넷 번역 시장에 발을 내딛는 셈입니다. 이것은 중요한 첫 발걸음입니다.


start-1093914_1920
 
행운을 빕니다!



관련 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