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란 Purchase Order를 줄인 것으로서 주문서란 뜻입니다. 에이전시랑 계약을 할 때 기본적인 사항들은 합의를 하지만 구체적인 프로젝트에 대한 것은 개별적인 계약이 이루어져야 합니다. PO는 이러한 구체적인 프로젝트에 대한 에이전시의 발주서입니다. 이 PO는 “이런 번역 서비스를 하면 이런 대가를 드리겠습니다.”라고 하는 일종의 약속이고 계약입니다. 얼굴도 잘 모르는 사람끼리 상당한 노력과 금액을 거래하는 인터넷 번역 시장에서 아무런 보증도 없이 일을 하기는 힘들지요. 그래서 번역을 시작하기 전에 이런 것을 받아 두는 것입니다.

번역가 되는 방법 브라이언의 행복한 번역가 블로그  번역가의 미니 계약서, PO

그럼 이 PO가 왜 중요한가를 생각해 보겠습니다. 간혹 분쟁이 생긴 경우에, 회사에서 PO를 발행하였고 그 PO를 근거로 작업이 진행되었다면 일단 번역가 쪽이 유리하다고 볼 수 있습니다. 물론 다른 변수들도 있지만… 하지만, PO도 받지 않고 그저 PM이 하는 말만 믿고 작업을 해서 보냈다면, 나중에 그 에이전시에서 ‘우린 그런 것 모른다’고 하면 번역가는 누구에게 하소연할 곳이 없습니다. “아, 당신네 회사의 누구가 나에게 번역을 시켰다…”해봤자 그런 이메일 따위는 별로 효력이 없어요. 그래서 PO가 중요한 것입니다. 일은 반드시 PO를 먼저 받고, 그 다음에 진행하셔야 합니다.

 

“지금은 바빠서 PO 못 보내니까 나중에 보내겠다.” 그럴 수도 있겠지요? 뭐 사람이 살다 보면 정말 바쁠 수도 있으니까 그 정도는 이해해 줘야죠. 하지만 그런 지 24시간이 지나도 PO가 안 오면 그건 PM이 문제가 있는 겁니다. 그러면 번역가는 모름지기 불안해지셔야 합니다. “뭐, 보낸다고 했으니까 보내겠지…” 하고 가만히 계시지 마시고, 연락해서 왜 아직 PO가 안 오느냐고 확인해 보셔야 합니다. 혹시 그 사람이 아파서 결근이라도 한 것이라면 다른 사람에서라도 PO를 받아내셔야 합니다.

 

최악의 경우, 번역을 다 끝냈는데도 그때까지도 PO를 못 받은 것이라면, 번역 파일을 보내지 말아야 합니다. 일을 시켜 놓고 왜 아직 PO도 안 보내느냐고 따지고, PO를 받은 후에야 작업 파일을 보낸다고 하세요. 그러면 할 말이 없을 겁니다. 물론 그런 다음에 그 PO를 근거로 인보이스(청구서)를 만들어 보내고 돈을 받은 후, 그런 회사와는 관계를 끊으셔야죠. 그리고 그들의 이상한 행동에 대해 Blue Board에서 확인을 해 보고, 또 그런 이상한 행동을 보고하시는 것도 다른 사람을 위해서 좋겠죠. 결국 번역가의 지위와 안전을 보장하는 길은 번역가들 집단뿐이거든요. PO는 번역가가 반드시 확보해야 할 미니 계약서라는 것을 잊지 마십시오.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