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on

문화공부 핑계 수다방을 시작하며

제가 본래 말이 좀 많습니다. 남자가 무슨 말이 그리 많냐고 하면, 말로 먹고 사는 직업이라 그런 거라고 합니다.ㅎㅎ

말 많은 제가 행복한번역가배움터에 공식적인 수다방을 만들었습니다. 그러니 주로는 저를 위한 것이죠. 심각한 정보, 꿀팁 그런 것은 여기 없으니 그런 기대는 하지 마세요. 그저 커피 한 잔 하면서 수다 떠는 곳이라 생각하고 가벼운 마음으로 읽으시면 좋겠습니다.

그래도 핑계이긴 하지만 “문화공부”라는 타이틀이 있으니, 제가 캐나다에 살면서 느낀 캐나다의 문화, 나아가 북미의 문화를 중심으로 수다를 떨어보려고 합니다. 수다의 내용이 대단한 공부가 되지는 않겠지만 그래도 번역을 하는 데 아주아주 조금은 도움이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물론 제 희망사항입니다.

소재는 영어 문장입니다. 아무 문장이나 가지고 얘기하는 것은 아니고, 카티지 같은 곳에 걸어 두는 장식용 (나무) 벽걸이의 문장입니다. 작은 타운들을 돌아다니며  사람과 집과 가게 물건을 구경하는 게 제 취미인데, 가끔 눈물 나게 재미있는 것들을 보면 그때마다 사진을 찍어 두었습니다. 혼자 보기 너무 아까워 일단 사진을 찍어 둔 것인데 이렇게 써먹게 되네요. 예컨대 아래와 같은 것입니다.

그럼 시작해 보겠습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