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침내 Trados를 구매하다

10년전 번역을 처음 시작했을 때 멋모르고 Trados를 샀습니다. 이리저리 둘러보고 쑤셔보고 눌러보다가 화딱지가 나서 때려쳤지요. ㅎㅎ 그 뒤 MemoQ를 필두로 XTM, Memsource 등 이런저런 캣툴을 전전하다가 구세주 같은 Fluency Now(당시에는 Fluency 2013)를 만나 저의 캣툴 편력이 마감되었습니다. 지금은 Fluency Now를 추천하다 아예 제휴 마케팅까지 하게 되었지요.

(물론 그렇다고 제가 늘 Fluency Now만 쓰는 것은 아닙니다. 에이전시에서 어떤 곳은 MemoQ, 어떤 곳은 Memsource를 자기네 전용 툴로 채택했기 때문에, 그리고 제가 라이센스를 사지 않고도 사용할 수 있게 해주기 때문에, 그런 툴들도 사용합니다. 물론 답답해 하면서요. 그나마 MemoQ와 Memsource 그리고 Smartcat까지는 그런대로 쓸 만합니다. XTM은 하도 답답해서 마침내 그것만 쓰는 에이전시와 결별하고 말았습니다.)

그러던 제가 몇 주 전에 SDL Trados Suite 2019를 구매했습니다. 10년 전처럼 여전히 살인적인 가격이었지만, 이번에는 Proz의 Translator Group Buy를 이용해서 45% 할인을 받을 수 있었고, support contract는 사지 않았기 때문에 그나마 큰 출혈은 없었습니다.

제가 10년 전에 버린 Trados를 다시 산 이유는 역시 Trados의 시장 지배력 때문입니다.

본래는 에이전시 용 Trados에서 생성한 프로젝트(sdlppx)라도 Fluency Now로 다 해결이 되어야 하는데, PM들이 파일 준비를 제대로 하지 않은 채 보내서 Fluency Now로 열 수 없는 경우가 잦았습니다. 물론 Fluency Support에 연락하면 친절하게 원인을 가르쳐 주고, 그 파일을 제대로 열 수 있도록 변환해 줍니다. 그런데 그것도 한두 번이지, 새로 들어온 PM이 제게 프로젝트를 보내면, 저는 인사를 하자마자 그 PM에게 Trados 사용법부터 가르쳐야 한다는 것이 기가 막힙니다. 그런데 저는 시장 지배자가 아니고 시장 참여자이기 때문에 이런 현실에 제가 적응하는 수밖에 없는 것 같습니다.

이런 이유로, 저도 하는 수 없이 Trados 최신판을 구매했는데, 전에는 잘 안 열리던 파일을 문제없이 열었습니다. 일단 구매한 목적은 달성한 셈입니다.

찬찬히 둘러보니 10년 전과는 사용자 인터페이스가 많이 바뀌었습니다. 잘 아는 분께 물어보니 2014년인가부터 SDL Trados Suite가 그런대로 쓸 만한 캣툴이 되었다고 하는군요. (그 전에는 사람이 사용할 만한 것이 못되었다고… ㅎㅎ)

10년 전에 잠깐 써 봤지만 많이 잊어버렸고 많이 바뀌어서 새로 시작하는 마음으로 찬찬히 둘러보고 부지런히 인터넷 찾아보면서 배우고 있습니다. 그래도 든든한 선생님(김호빈 씨)을 옆에(지구 반대편에) 모시고 있어서 벌써 꽤 많이 배웠습니다. 단축키도 Fluency Now에 맞추어 바꾸고, 내가 원하는 웹 리소스를 인터페이스 안으로 가져오는 앱도 깔아서 네이버 영한사전과 제가 자주 쓰는 한림대 의학용어사전을 깔고, 구글 번역 용 API도 입력해 두었습니다. 아쉬운 대로 PM에게 잔소리를 하지 않고 프로젝트 파일을 열어서 급한 작업은 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그래도 아직 배워야 할 것이 참 많은 것 같습니다. 앞으로 제가 배워 나가는 기쁨과 슬픔과 고통과 분노를 함께 나누도록 하겠습니다.

Related Post

Trados Studio 저렴하게 구매하기 업계 1위라고 광고하는 Trados Studio(이하 트라도스)는 가격도 1위입니다. 캣툴 중에서도 최고가를 자랑하기 때문에 덥석덥석 쉽게 사볼 만한 제품은 아닙니다. 트라도스로 작업을 하려면 최소 Freelance 버전(Starter 버전은 기능 제약이 많으므로 구매...
Trados Studio 프로젝트의 작업 흐름 트라도스 스튜디오를 사용하는 프로젝트는 일반적으로 아래와 같은 흐름으로 이루어집니다. 클라이언트(보통 PM)가 프로젝트를 만듭니다.  클라이언트가 프로젝트에서 번역가/리뷰어에게 보낼 패키지를 만듭니다. 여기서 패키지는 두 가지로 나뉩니다. - 프...
Trados Studio 패키지 파일 오류를 우회하는 방법... Trados Studio(이하 트라도스)를 쓰다 보면 패키지 파일이 문제를 일으키는 일이 의외로 자주 있습니다. PM에게 받은 패키지를 가져오기(Import) 할 수 없을 때가 간혹 있는데, 원인도 다양합니다. 다른 캣툴도 마찬가지이지만, 특히 트라도스를 주로 사용하는...
Trados Studio를 MacBook에서 사용할 수 있나요?... Trados Studio는 Apple Mac 컴퓨터를 공식적으로 지원하지 않기 때문에 보통의 맥 애플리케이션처럼 트라도스를 설치하고 실행할 수는 없습니다. 그렇다고 불가능한 건 아닙니다. 아주 간단하지는 않지만 아래와 같이 두 가지 방법으로 트라도스를 맥에서 사용할...

4 thoughts on “마침내 Trados를 구매하다

  1. 안녕하세요,
    브라이언님께서 추천해주신 캣툴인 Fluency Now 를 사용해보려는 번역사입니다.
    일단 시험판을 깔아서 쓰고 있습니다.
    저는 맥유저라 현재 맥북에 설치해 놓고 써보려고 하는데요, 몇가지 문제점이 있어서 여쭤보려고 합니다.

    첫째, 화면 창이 너무 작아서 보기가 너무 힘듭니다.
    튜토리얼 영상을 보면 화면이 3분할 되어서 나오고, 각 창 크기도 크던데 이상하게 제가 깔아놓은 fluency에서는 아주 작게 나옵니다.

    둘째, 영한번역시 소스텍스트에 번역을 하려고 한글입력을 했더니, ㅇ ㅣ ㄹ ㅓ ㅎ ㄱ ㅔ 나옵니다.

    왜 이런 문제가 생기는지 혹시 아시면 좀 알려주세요.

    시험버전의 한계라 유료 정규버전을 설치하면 해결되는 문제인지, 아니면 어떤 다른 문제가 있는지 궁금합니다.
    이 문제만 해결되면 바로 정규버전을 subscription 할 예정입니다.

    감사합니다.

    1. 안녕하세요. 맥 유저라고 하시니 반갑습니다. 제가 선생님 대신 답변을 드리자면, 저도 맥을 사용하긴 하지만 한국어를 입력해야 하는 번역가라면 macOS에 Fluency를 설치하는 것을 권해드리지 않습니다. 지금은 어떤지 모르겠지만 제가 Beta 버전일 때 사용해 본 경험으로 플루언시 맥 버전은 Java 기반인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그런데 윈도우와 맥이 한국어 문자열을 다루는 방식이 다르다 보니 특히 Java 기반 애플리케이션에서 언어 전환 문제나 자모음 분리 현상 등 이런저런 자잘한 문제와 맞닥뜨릴 가능성이 Windows 사용자보다 상대적으로 높습니다. 화면 창 문제도 마찬가지입니다. 아마도 high-DPI 화면에서 UI scaling을 제대로 지원하지 않아서 생기는 것으로 추측하는데, 이런 문제들은 정식판을 구매하셔도 해결되지 않을 것입니다. 플루언시 개발사인 웨스턴 스탠다드에 기술지원 요청을 하실 수도 있겠지만, 너무 번거롭지요. 앞으로도 Windows에서는 발생하지 않는 자잘한 문제들로 스트레스를 받으실 수 있으니 가능하면 플루언시를 Boot Camp 파티션에 설치하시거나 가상화 소프트웨어를 이용하시는 편이 좋습니다. 참고로 최근 Parallels v14는 상당한 성능 하락 이슈가 있었습니다. v15는 좀 나아졌는지 모르겠습니다. 반드시 체험판을 써 보시고 구매하시기를 권합니다.

      1. 상세하고 친절한 설명 정말 감사드립니다.
        맥 지원 캣툴이 거의 없는 상황에서 플루언시가 나름 가뭄의 단비같은 존재였는데, 역시 치명적인 문제가 도사리고 있었네요.
        어쩔수 없이 윈도 피씨를 써야겠습니다.
        다시한번 큰 도움 주셔서 감사합니다.

        1. 아이고, 별말씀을요. 저도 그동안 맥을 지원하는 캣툴을 찾아 참 많이도 헤맸는데 마음에 차는 것이 없더군요. Fluency도 그렇고, CafeTran Espresso도 그렇고… 클라우드 기반이어서 좀 아쉽지만 개중에 Memsource가 그나마 괜찮았습니다. 좀 제대로 된 맥 캣툴이 나왔으면 하는 마음입니다. 아무튼 도움이 되어서 기쁩니다. 좋은 하루 보내세요!

댓글을 남겨주세요(댓글은 모든 사람이 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