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식료품 가게에 갔습니다.

계산을 마치고 나니 직원이 갑자기 꽃을 좀 주겠다고 하더니

계산대 근처에 진열되어 있던 튤립 부케를 제게 줬습니다.

어리둥절해 하다가 일단 고맙다고 하고 받아 왔습니다.

 

집에 가져와서 화병에 꽃아 두니까 갑자기 봄이 온 것 같습니다.

 

20220116_180142

 

뜻밖의 선물을 받게 된 이유에 대한 두 가지 이론.

 

저: 남자는 일단 잘 생기고 봐야 한다.

아내: 값이 100불을 살짝 넘겼기 때문에 일종의 사은품으로 준 것이다.

 

제가 맞을 확률 99%.

아내가 맞을 확률: -30%.

 

이유야 어쨌든 참 기분이 좋습니다.

선물은 역시 예상치 못하게 받는 것이 최고인 것 같습니다.

 

 

Picture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