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이 하도 예쁘게 와서…

누군가와 좀 멀어지게 될 거란 예감이 가슴 한 켠에 아련한 아쉬움으로 자리를 잡습니다….

 

그런 날 마침 때늦은 함박눈이 이리도 예쁘게 내리네요.

 

떠난다는 사람을 축복하는 마음으로 안 하던 짓 한번 해 봤습니다. 제 번역방이 2층인데 거기서 내려다 보이는 물 위로 눈이 내리는 모습을 음악과 함께 담아보았습니다.

 

고단한 분들, 마음이 아련한 분들은 저와 함께 1분 58초의 휴식을 취하며 떠나는 분들을 축복하고 지금 내 옆에 있는 소중한 분들은 더욱 소중히 여기기로 마음 먹어 봅시다. 여기를 클릭해 보세요.

 

경고: 엄청 유치합니다.

 

 

1 Comment

  1. Chang hee, Ro 2016-05-22 Reply

    선생님 안녕하세요? 주변 풍광이 참 아름답고 평온해 보이네요. 음악도 좋습니다. 전혀~ 유치하지 않았습니다 ^^.
    저는 선생님의 블로그와 보내 주시는 뉴스레터 시리즈를 통해 많은 것을 배우고 있는 한국외대 영어학부 3학년 학생입니다.
    영상속에 펑펑 내리는 캐나다 겨울 눈을 보니까 겨울이 가면 또 변함없이 봄이 올 것이라는 믿음을 갖게 하네요.
    선생님의 믿음, 소망, 사랑, 그대로 좋은 것을 많이 이루시길 바랍니다.

댓글을 남겨주세요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

error: Content is protected !!